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9℃
  • 구름조금금산 2.1℃
  • 흐림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현대·기아차 2019 CES‥혁신기술로 미래전략 제시

현대차, 전동화(EV) · 커넥티드 · 오픈 이노베이션 중심의 전략 구체화
기아차, 리드 시스템‥‘감성 주행’ 시대 주도할 핵심기술 방향성 제시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 · 기아자동차가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 2019)’에 참가해 각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현대기아차가 CES에서 발표한 미래 핵심기술과 전략을 소개한다.


■  현대차, ’22년 글로벌 커넥티드카 1천만대로 확대 ‥각 부문별 혁신전략 발표


현대차는 8일 CES 2019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는 △전동화 △커넥티드카 △오픈 이노이노베이션 등 3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구체화함으로써 시장 판도를 좌우하는 ‘게임체인저’로서 미래 대응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7일(현지시각) 이 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각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하며,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의 전환을 예고했다.

 

우선, 현대차는 고객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스타일 셋 프리’ 컨셉의 모빌리티 방향성을 제시하고, 그 핵심 기술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중심의 전동화 비전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2020년 이 컨셉트가 적용된 최초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 신형 전기차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는 오는 2022년 초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고객 1천만명 확보와 모든 글로벌 차종에 커넥티드 서비스 탑재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아울러, 국경과 업종을 뛰어 넘는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의 글로벌 협업 다각화에도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국내, 미국, 이스라엘에 구축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올해 내로 베를린, 베이징으로 확대해, 글로벌 5대 혁신 거점을 완성할 계획이다.

 

특히 융복합 혁신 기술의 총아로 꼽히는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도 집중한다.

 

현대차는 지난 11월 신설된 인공지능 전문 연구조직 ‘에어 랩’을 주축으로, 올해 내 미국에도 인공지능 전문 연구개발 센터를 신설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CES’에서 약 약 180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 체험물 △미래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을 보여주는 LED 스크린 등을 통해 자동차가 모든 생활의 중심이 되는 미래 사회의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 기아차, ‘감성 주행’ 시대의 혁신 기술 ‘리드(R.E.A.D.) 시스템’ 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는 8일 ‘2019 CES'에서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이하 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R.E.A.D. 시스템’은 자율주행 기술이 보편화된 이후 등장하게 될 ‘감성 주행 시대’의 핵심 기술 콘셉트로,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하는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 선 보인 R.E.A.D는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AI)의 머신 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그리고 차량 제어 기술을 결합해 탄생했다.

 

구체적으로는, 대시보드에 위치한 얼굴 인식 센서가 운전자의 얼굴 표정을 인식해 감정 정보를, 스티어링휠에 적용된 전극형 심전도 센서가 심장 박동수와 피부 전도율을 비롯한 생체 정보를 추출한다.

 

이후 차량 스스로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축적된 운전자 데이터를 준거의 틀로 삼아, 오디오, 공조, 조명, 조향 등 차량 내 각종 시스템을 능동적으로 제어하고, 운전자의 감정 상태와 생체 상황에 최적화된 공간 창출을 지원한다.

 

기존 생체 정보 인식 기술은 사전에 설계된 제어 로직에 따라 졸음이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 등에 대응하는 안전 기술이 주를 이루었다면, 이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고객의 감정에 가장 적합한 차량 환경을 제공하는 더 한층 진보된 기술이다.

 

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약 157평의 전시공간을 마련, R.E.A.D 시스템 모듈 4종과 ‘SEED Car’ 콘셉트 등 총 5종의 전시물을 통해 감성 주행을 알리는 데 주력하면서,  내방객들이 각종 신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매일 6회에 걸쳐 15분씩 진행되는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도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