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2.4℃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4.1℃
  • 흐림제주 8.3℃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0.9℃
  • 구름조금금산 0.4℃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카페 아티제, 5년 적자 끊고 첫 ‘흑자 전환’ 이룰까?

3분기 누적 6.4억 순이익 시현...5년 연속 적자 탈피 ‘청신호’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지난 2012년 6월 대한제분이 호텔신라에게 301억 원을 주고 인수한 카페 아티제가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적자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어 커피전문점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회사는 인수 첫해인 지난 2012년, 매출 359.3억에 당기순이익 0.5억 원을 기록한 이후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으로 매년 외형은 늘어났지만 영업적자와 당기순손실을 해마다 시현하는 등 좀처럼 적자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속빈강정’식 영업을 해왔다. 

그러했던 아티제가 올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외형은 13.5% 늘고, 6.4억 원의 순이익을 시현한 것으로 드러나, 아직 4분기 3개월간 실적이 남아있지만 올 한해 전체로도 흑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이는 이러한 영업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6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돼, 턴어라운드 성공이란 긍정적 신호탄을 쏘아 올린 셈이어서 향후 실적 흐름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8년 3분기까지 매분기 흑자 행진...연간 흑자전환 가능성↑

6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로 전환할 조짐은 지난해 실적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매년 악화일로를 걷던 손익상황이, 특히 영업이익이 지난해 처음으로 2016년 대비 50%가량 축소되는 양상을 보이더니, 마침내 지난 1분기 흑자 전환이후 3분기까지 매분기 흑자행진을 펼치고 있는 것.

아티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671.6억 원으로 2016년 600.8억원 대비 약 70.8억이 증가, 11.8% 신장돼 6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는 호텔신라로부터 인수한 2012년 매출 359.3억원과 비교하면 86.9% 증가한 수치로 5년간 연평균 17.4%씩 성장해 왔다. 

하지만 손익 상황은 외형 성장세와 전혀 다른 궤적을 그려왔다. 2012년 호텔신라로부터 인수한 다음해인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순이익은 고사하고 단 한차례의 영업이익도 기록하지 못한 체 5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89백만 원의 영업이익 이후 2013년 -25.3억, 2014년 -25.6억, 2015년 -22.7억, 2016년 –28.3억, 2017년 14.1억 원의 영업 결손과 당기순손실 역시 2013년 -25.8억, 2014년 -25.7억, 2015년 -26.8억, 2016년 -27.1억, 지난해 –19.1억 원을 내리 시현해온 것.

여기서 5년 연속 영업결손이 나타났다는 것은 혼신의 힘을 다해 장사를 해도 이익이 나질 않는다는 의미다. 상장기업이라면 이 경우엔 관리종목으로 지정돼 투자 주의보가 발령된다. 그만큼 부실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간주된다는 것이 금융투자업계의 지적이다.

이러했던 아티제가 올 3분기까지 외형이 성장을 지속하고, 6년 만에 처음으로 6.4억 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하며 흑자행진을 펼쳐 턴어라운드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회사의 지배기업인 대한제분의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올 3분기 아티제의 매출은 지난해 3분기 대비 13.5% 증가한 565.3억, 손익도 6.4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 지난해 3분기 13.3억 순손실대비 약 19.7억 원을 개선시켜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아직 4분기 실적이 나오질 않아 올 한해 전체로도 확실한 흑자전환 할 가능성은 좀 더 지켜봐야한다는 시각도 일부 있지만 최악의 상황은 지난 것 아니냐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흑자전환 안착은 좀 더 지켜봐야...분기별 손익 줄어드는 양상나타나”

올 한해 흑자 전환할 가능성은 농후함에도 불구하고, 올해 매 분기별 흑자 규모는 급격히 축소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어 향후 흑자기조 안착은 좀 더 지켜봐야한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로 이 회사의 매분기별 당기 순이익 규모를 살펴보면 1분기 3.6억, 2분기 2.2억, 그리고 3분기엔 0.6억을 시현, 시간이 흐를수록 규모가 축소한 것으로 밝혀져 이 같은 지적에 수긍이 가는 대목이다.

빚으로 점포 늘리는 확장전략 지양...손익 중심경영이 흑자전환 단초로 작용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티제의 올 3분기까지 흑자행진의 원동력으로는, 지난해부터 은행 빚을 얻어 점포를 내는 무리한 확장전략을 지양하고 부실 점포 정리 같은 손익 중심의 경영을 펼친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회사의 점포수는 지난 2012년 33개에서 2013년 42개, 2013년 49개, 2014년 56개, 2016년 62개로 4년간 연평균 21.9%씩 늘려왔다. 

이는 같은 기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 16.8%보다 5.1%P나 높다. 점포가 늘어나는 속도를 평균매출 증가율이 따라가 주지 못했다는 의미로, 점포당 생산성 악화를 뜻한다. 
 
실제로 점포당 매출(연도별 매출액/점포수)은 2012년 10.9억원, 2013년 9.9억, 2014년 9.8억, 2015년 9.5억, 2016년 9.7억 등 영업흑자를 기록했던 2012년 수준에 못 미쳤다.   

특히 아티제 매장은 전부 직영점이어서 점포수 증가가 외형 증대에는 기여했지만 새 매장 개설 시 투입되는 시설비, 인건비, 매장 보증금, 임차료 등을 충분히 커버하지 못함으로써 손익은 매년 악화되는 추세가 반복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해 부진 점포 2곳과 올 1분기 1곳을 폐점하는 등 총 매장수를 2016년 수준인 62개로 묶는 등 그간의 공격적인 점포 확장책을 지양하고, 영업부진 점포를 폐쇄하는 등 손익중심 경영으로의 변화를 꾀함으로써 흑자전환의 단초를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티제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1분기까지 영업 부진 점포 3곳을 폐점하는 등의 경비절감 효과와 전년 대비 매출 증가로 인한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수익성이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사실 아티제는 매년 손익이 악화됨에도 불구하고 삼송소재 케이크 공장 준공 및 점포 신설 자금 등을 차입금으로 조달함으로써 빚을 내면서까지 점포를 늘리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 결과 차입금은 2015년 37.5억원에서 2016년 113.4억, 2017년 147.1억원 등으로 급증했고, 이로 인해 ‘차입금의존도’도 2015년 12.0%, 2016년 29.7%, 지난해 35.1%까지 급증했다. 

통상 신용평가업계에서는 이 수치가 30%를 넘으면 부실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어, 수익성 향상 노력과 함께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업계의 지적이다. 

올 3분기까지 6년 만에 첫 흑자전환하며 턴어라운드 초석을 다진 아티제가 수익 창출 노력 지속과 함께 높은 차입금 의존도와 2017년 기준 121.9억에 달하는 누적 결손금 축소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까지 이뤄내며 지속성장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