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14 (월)

  • 흐림동두천 -10.9℃
  • 구름많음강릉 -4.3℃
  • 맑음서울 -8.8℃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조금대구 -3.5℃
  • 흐림울산 -1.7℃
  • 흐림광주 -1.7℃
  • 흐림부산 -0.9℃
  • 흐림고창 -3.6℃
  • 비 또는 눈제주 4.3℃
  • 맑음강화 -8.5℃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1.2℃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0.4℃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인제-양양 터널, '세계 도로업적상' 수상

국제도로연맹 주관 '세계 도로 업적상' 본상 수상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국내 건설사가 건설한 터널이 국제 건설 기구로 부터 우수 도로로 인정을 받았다.


대우건설이 작년 6월 준공한 '인제-양양 터널'은 지난 7일 국제도로연맹(IRF)이 주관하는 '2018년 세계 도로 업적상' 시상식에서 환경관리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인제-양양 터널'은 국내에서 가장 긴 11Km의 도로터널(전세계 18번째)로 백두대간의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고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투입되었다.

터널 전 구간에 고압미세물분무시설, 화재감지기, 영상유고감지시스템, 독성가스감지 시스템 등을 세계 최초로 적용하여 방재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이러한 환경관리 시스템 적용 기술을 금회 수상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국제도로연맹(IRF)은 1948년 창설된 이후 도로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국제기구로 자리매김하고, 2000년 부터 도로분야 발전에 기여한 기관·기업의 도로관련 프로젝트를 시상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회사의 친환경 토목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인제양양터널에 적용한 기술을 발전시켜 향후 국내외 토목사업 수주에 힘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포스코 이사회, 차기 CEO 후보로 최정우 現회장 추천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포스코 이사회는 11일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최정우 現회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 후보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의결은 사외이사 전원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추위’)가 최 회장이 차기 CEO 후보로 적합하다는 자격심사 검토 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한 데 따른 것이다. 이사회는 지난 달 최 회장의 연임 의사 표명에 따라 후추위를 구성하고 최 회장을 차기 CEO로서 자격심사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후추위는 지난 한 달 동안 11차례에 걸쳐서 투자회사, 고객사, 협력사, 전ž현직 임직원 등 사내외 다양한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수행하였으며, 7차례 회의를 열어 취임 이후의 경영 개혁과 성과에 대해 객관적이고 면밀한 평가를 수행했다. 특히 5차 회의에서는 6시간에 걸쳐 최 회장을 직접 면담하며 그 간의 성과와 향후 경영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분석과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2기 경영방향을 “혁신과 성장”으로 설명하고, 경영관리 활동에 있어서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철강, 인프라, 신성장사업 등 전 영역에 걸쳐 양적인 성장 뿐 아니라 질적인 성장, 즉 핵심경쟁력 향상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