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흐림동두천 11.4℃
  • 구름많음강릉 10.1℃
  • 흐림서울 11.8℃
  • 흐림대전 13.3℃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2.4℃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12.4℃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2℃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중국, 세계 최장 교량 완공...서울~오산 거리

홍콩 - 마카오 55㎞...차량으로 30분이면 이동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서울에서 오산간 거리에 해당하는 교량이 지구촌에 건설됐다. 


중국이 23일 완공한 '강주아오 대교'로 홍콩과 마카오섬을 잇는 다리다. 총 55㎞에 달하는 이 대교는 세계에서 가장 긴다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 다리를 통해 홍콩과 마카오까지 30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선박으로 이동할 경우 약 3시간이 소요됐다.


강주아오 대교는 22.9㎞의 교량 구간과 6.7㎞의 해저터널 구간 그리고 터널 양쪽의 인공섬, 출입 시설로 구성돼있다. 이 다리는 교량 구간과 해저터널 구간이 해상에 건설된 두 개의 인공섬을 통해 연결돼있다.


특히 대형 선박이 지날 수 있도록 해저터널 구간을 만들어 이 터널 구간위로 30만t 급 유조선이 항해를 할 수 있도록 설계돼있다.


건설비는 홍콩달러로 890억 달러, 한화로 약 1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중국 정부는 정확한 금액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기술적 문제로 당초 예상보다 공사기간이 길어지면서 계획했던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이 투자됐을 것이라는 언론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


세계 최장 대교의 개통식에는 시진핑 중국주석이 참석했다. 시 주석이 광둥성을 방문한 것은 6년만인데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에서 개혁개방 1번지 광둥성을 찾은 것은 남순(南巡)을 통한 돌파구 마련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