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3.4℃
  • 맑음부산 2.6℃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슬러시·육류·편의점상품까지..이색 자판기의 손짓

생활 속에 파고든 이색자판기로 소비심리 자극
이색 상품과 첨단 기술로 무장한 자판기 앞세워 시장 공략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최근 전 산업계에 비대면·무인화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는 가운데 식음료 및 편의점 등 유통업계가 이색 자판기를 활용한 소비자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모든 것이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에서 자판기가 지닌 레트로적인 감성과 구매 편의성을 기반으로, 이색 상품과 다양한 최신 기술을 접목시킨 참신한 브랜드 경험을 통해 침체된 소비 심리를 자극하고 있는 것. 

16일 유통가에서 전해온 이색 자판기와 이를 활용한 마케팅 사례 등을 모아봤다.

식품업계, “자판기 먹거리, 어디까지 먹어 봤니?” 

식품업계에서는 이색 슬러시부터 아이스크림, 과일에 이르기까지 과거 자판기로 판매하지 않았던 다양한 품목을 판매하는 이색 자판기를 선보이며 소비자에게 구매 편의성과 이색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130여년 동안 일상 속 짜릿한 행복을 전해온 코카콜라는 최근 내 손안에서 음료가 슬러시로 변하는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코카콜라 슬러시 자판기’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에게 코카콜라를 보다 짜릿하게 즐길 수 있는 경험을 전달하고 있다. 

코카콜라 슬러시의 공식 명칭은 ‘슈퍼 칠드 코-크(Super Chilled Coke)’로 음료의 온도가 영하로 내려가도 얼지 않고 액체 상태로 존재하다가 외부 충격에 의해 얼음으로 변하게 만드는 ‘과냉각 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자판기에서 꺼낸 코카콜라는 뚜껑을 완전히 열었다 닫은 뒤 보틀을 좌우로 가볍게 흔들고 톡톡 쳐주면, 음료가 슬러시로 변하는 방식이다. 이 자판기는 CGV 용산 아이파크몰, 메가박스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 있으며, CGV 용산점에서는 코카콜라뿐 아니라 스프라이트까지 슬러시로 즐길 수 있다. 

아이스크림 전문점 '배스킨라빈스'는 직영점인 서울 한남점을 비롯해 총 6곳에서 아이스크림을 자판기로 뽑아 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 ATM'을 운영 중이다. 

매장 운영 시간과 관계없이 24시간 아이스크림을 구매할 수 있는 키오스크 형태 자판기로 ATM 전면의 대형 터치스크린패널(TSP)로 제품을 선택한 후 현금이나 신용카드로 결제 가능하며 SPC멤버십인 '해피포인트'도 적립할 수 있다.

풀무원건강생활은 올해까지 다양한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인텔리전트 벤딩머신’ 100대를 병원, 휴게소, 키즈 시설 등에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컴퓨터가 내장된 자판기 ‘인텔리전트 벤딩머신’은 통신기능을 탑재해 유통기간이 1~2일 정도로 짧은 신선식품도 실시간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작년 11월 시흥하늘휴게소에서 녹즙과 유산균음료, 핫도그 등 간식류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됐다. 

이밖에 던킨도너츠 강남 본점은 24시간 운영되는 스마트 밴딩머신을 비치해 언제든지 던킨도너츠의 주요 메뉴(냉장 스낵류 한정)를 판매하고 있으며, 돌(DOLE)코리아는 용산역과 영등포역, 홍대입구역, 왕십리역, 국민대 등에 '바나나 자판기' 6대를 운영 중이다. 

편의점업계, “무인 자판기 편의점부터 소포장 정육 자판기까지”  

최근 무인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편의점 업계는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자판기를 활용해 인건비 절감 및 고객 편의성 제고에 나서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길이 10.8m, 높이 2.5m, 폭 1m 크기의 최첨단 자판기형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를 지난 8월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 

이 자판기형 편의점은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아 고속기차를 형상화한 것이 특징이며, 고객 수요가 높은 5개 카테고리(음료·스낵·푸드·가공식품·비식품) 200여개 상품을 갖추고 있다. 

매출이 높은 인기 상품과 필수 상품 가운데 소용량 상품 위주로 구성했으며 담배와 주류는 제외했다. 상품 결제는 신용카드와 교통카드로만 가능하며, 연내 핸드페이와 엘페이까지 결제수단을 확대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는 현재 세븐일레븐 본사를 비롯해 총 4곳에서 시범 운영하며 가맹 상용화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CU(씨유)는 업계 최초로 편의점 매장 내 정육 자판기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CU가 도입한 ‘IoT 스마트 자판기’는 지난해 농협·KT·알파미트코리아 등이 공동으로 개발한 냉장육 무인 판매 플랫폼이다. 숙성냉장고와 자판기를 결합해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간편하게 신선한 고기를 구입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IoT 스마트 자판기’는 농협에서 인증 받은 1등급 한우와 한돈 중 삼겹살·목살·앞다리살 등 가정집에서 수요가 많은 국거리·구이·불고기용 부위를 선정해 300g 가량의 소포장 상품으로 판매한다. 

해당 자판기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모바일 앱(App)만 활성화하면 냉장고의 온도·습도·유통기한 등 상품의 품질과 관련된 정보를 외부에서도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다. CU는 해당 자판기를 CU삼송신원2단지점에서 테스트 운영한 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마트24는 서울 성수동 본점에 일반 편의점과 자판기 판매를 동시에 실시하는 하이브리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매장 내부에 구역을 나눠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는 자판기 판매만 하는 방식이다. 이마트24는 자판기를 활용한 무인점포를 연내 60~7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