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3.2℃
  • 구름조금울산 4.0℃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7.5℃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6.5℃
기상청 제공

외식업계, ‘청출어람’형 서브 메뉴 개발 러시

다양해진 소비자 입맛 겨냥한 서브메뉴, 고객층 확대기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최근 외식업계가 다양해진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주 메뉴 외 ‘청출어람’형 서브 메뉴 개발이 한창이다.

여기서 ‘청출어람’이란 쪽에서 나온 물감이 오히려 더욱 푸르다는 뜻으로, 이는 스승에게 배운 제자의 학문이나 실력이 스승을 능가함을 지칭한다. 

특히 일부 서브 메뉴는 메인과 함께 먹기 좋거나 또는 전혀 다른 메뉴로 개발되면서 다양해진 소비자 입맛을 겨냥, 고객층 확대에 기여하며 메인 못지않은 인기를 끌고 있다.

메인 못지 않네~...인기 서브 메뉴들 ‘눈길’


bhc치킨은 사이드 메뉴 '달콤바삭치즈볼'의 8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200% 상승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올해 1월과 비교했을 때도 198%가량 증가한 수치로, 최근 '치즈볼 열풍'이라 부를 정도로 인스타그램 등 SNS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주된 요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먹방 유튜버 사이에서는 반드시 먹어야 하는 메뉴로 손꼽히고 있을 뿐 아니라, SNS 중 하나인 인스타그램에서도 해시태그로 '치즈볼'을 검색했을 때 약 4만 건의 게시글 중 대부분이 bhc의 '달콤바삭치즈볼'일 정도로 젊은 층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는 것. 

'달콤바삭치즈볼'은 뿌링클, 맛초킹 등 젊은 층 입맛을 저격하는 퓨전 스타일의 다양한 치킨을 히트시킨 bhc치킨의 대표 사이드 메뉴로, 바삭한 볼 안에 가득한 모차렐라 치즈가 특징이다. 

달달한 도넛과 치즈의 고소하고 쫄깃한 맛이 잘 어우러져 남녀노소 모두 맛있게 즐기기 좋으며, 특히 새콤매콤한 바삭함이 돋보이는 신제품 '치하오'나 짭쪼롬한 맛이 강한 '맛초킹' 등과 환상 궁합을 자랑한다는 것이 업체 측 소개다. 

특히 젊은 고객층의 반응을 엿볼 수 있는 SNS상에서는 새콤한 뿌링뿌링 소스를 듬뿍 찍어 달콤바삭한 치즈볼의 매력을 한껏 맛보는 방법도 유행이라고 전했다.  

곱창 프랜차이즈 ‘곱창고’는 곱창을 먹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황제갈비살’을 선보이며 고객층을 넓히고 있다.
 
황제갈비살은 쫄깃한 갈비살과 달달한 양념에 느끼함을 없애주는 파를 올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메뉴로, 특히 곱창을 잘 먹지 못하는 어린이 입맛에 딱 맞아 가족 단위로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떡볶이 브랜드 ‘죠스떡볶이’는 주 메뉴인 떡볶이와 어울리는 서브 메뉴 ‘꼬마김밥’을 출시하며 메뉴 라인업을 확장했다
 
꼬마김밥은 이름처럼 한 입 크기의 작은 사이즈 김밥으로 햄과 체다치즈, 단무지가 들어간 ‘햄앤치즈’, 유부와 마요네즈, 우엉, 단무지가 들어있는 ‘유부마요’ 등 2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매운 떡볶이 양념과도 잘 어울려 튀김, 순대 대신 떡볶이와 함께 먹기 좋은 대체 메뉴로 각광을 받고 있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설렁탕 전문 브랜드 ‘한촌설렁탕’에서는 메인인 설렁탕 외에 서브 메뉴로 여럿이서 함께 먹기 좋은 요리를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대표 요리 메뉴로는 한촌만의 고유 양념에 숙성시킨 ‘한촌불고기’와 매콤달콤한 특제소스로 숙성해 부드러운 육질이 일품인 ‘매운갈비찜’, 돌판에서 끓여 더욱 부드럽고 살살 녹는 ‘돌판수육’ 등이 있다.
 
이들 메뉴는 가족모임·회식 등의 자리에서 설렁탕과 함께 먹기 좋은 메뉴로 단체 고객들에게 어필하면서 가맹점 운영자에게도 매출 확대의 효과를 주고 있다고 업체 관계자는 전했다.
 
외식업계 한 관계자는 “서브 메뉴는 고객층 확대와 다양한 소비자들의 입맛을 만족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에 업계에서는 서브 메뉴 개발을 통해 메인 메뉴와의 시너지 효과 및 메뉴 다양화로 매출 극대화를 노리고 있다”고 최근 추세를 전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