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0.7℃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9℃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2.1℃
  • 맑음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건설빅5 역대급 이익...효자 주택에 밀려 해외는 찬밥

상반기 매출 32조, 영업이익 2.3조원 최대 호황/
주택사업 비중 높이고 어닝쇼크 주 요인 해외사업 축소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우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등 국내 5대 건설사가 역대 최고의 이익을 내며 올 상반기에 활짝 웃었다. 


2014년 부터 불어 닥친 주택분양 열풍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해외현장에서 대형 손실이 터져 경영실적도 주춤 거렸는데, 올 상반기에는 해외부실이 잠잠해지면서 주택 호조세가 고스란히 경영실적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건설빅5의 매출 합계는 지난 1분기 15조1494억원, 2분기 16조8759억원을 기록해 매출에서는 예년에 비해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1분기 1조1965억원, 2분기 1조698억원을 기록해 두 분기 연속 1조원을 넘어서면서 상반기 이익이 2조원을 돌파하는 역대 최고 이익을 거뒀다. 2017년 보다 41.0%, 2016년 보다는 무려 262.3%가 증가한 실적이다. 


GS건설이 해외현장의 이익환입으로 상반기 6091억원으로 사상 최고의 이익을 내며 업계 1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대림산업이 4732억원, 현대건설이 4394억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4010억원, 대우건설이 3437억원으로 다섯 회사 모두 기분좋은 실적을 냈다.


GS건설은 매출에서도 6조 7093억원을 기록해 현대건설의 7조7783억원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 주택호황에도 불구 매년 '어닝쇼크' 불안불안 


건설업계에서는 무엇보다 올 상반기에 해외현장의 부실이 터져 나오지 않은 것에 안도의 가슴을 쓸어 내린다.


2014년 부터 시작된 주택분양 열풍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해외현장 곳곳에 묻혀있던 수 천 억원 대의 부실이 해마다,  회사마다 터져나와 모처럼 맞은 주택호황 분위기를 끌어 내렸기 때문이다.


2013년 1분기 GS건설의 5443억원 손실로 시작된 어닝쇼크 행진은 2013년 4분기 대우건설 4451억원, 대림산업 3196억원, 2014년 3, 4분기 대림산업의 2분기 연속 2000억원 내외 손실로 이어졌다.


2015년에 들어와서도 그동안 큰 손실이 없었던 삼성물산 마저 3분기에 2960억원의 손실을 발표하더니 바로 다음해 1분기에 또 4150억원의 손실을 발표했다. 2016년에는 대우건설도 다시 7314억원의 손실을 냈고 2017년 4분기에도 또 1515억원의 손실을 발표했다.


이렇게 5년간 쉴새 없이 터져 나온 어닝쇼크는 모두 해외프로젝트의 부실에 따른 것이 었다. 대형 손실이 터질 때마다 회사들은 '이제는 부실을 다 털었다', '충당금을 넉넉하게 쌓아 놨다'고 말했지만 대규모 손실은 그치지 않았고 업계는 올 초에도 또 어떤 회사가 대규모 손실을 내놓을지 가슴을 조아렸다.


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터져나온 부실의 규모는 최근 국내 주택시장의 호황에 일부가 가려져서 그렇지 실제 해외프로젝트의 손실규모는 한 분기 매출액에 맞먹는 수준으로 그동안 건설사들은 큰 가슴앓이를 해왔던 것으로 전한다. 


■ 주택 부문, 물량도 수익성도 호조세...효자노릇 톡톡


올 상반기 건설빅5가 높은 이익을 낸 것은 해외부실의 종식과 함께 무엇보다 주택사업의 호조세 때문이었다. 


2014년부터 정부가 주택시장 부양을 위해 적극적인 정책을 시행하면서 예년 20 만호 안팍이었던 분양규모가 2014년 27만호, 2015년 43만호, 2016년 37만호, 2017년 27만호로 솟구쳤다. 올해도 서울과 대구, 부산 등 대도시에서 수십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분양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물량이 크게 증가한 주택사업은 수익성도 해외프로젝트보다 훨씬 높아 건설사들이 그동안 강조해 온 '수익성 위주의 경영'을 가시화했다. 


올 상반기 회사마다 주택사업부문에서 모두 10%를 넘는 이익률을 기록했다. 


국내 상장사 평균 영업이익률이 5%인 것을 감안하면 건설사들의 올 상반기 주택부문이 얼마나 높은 수익성을 보였는지 가늠해 볼 수 있다.


현대건설은 회사전체 매출이익률은 11.0%지만 주택사업 매출이익률은 15.2%를 기록했다. 부문 자료를 영업이익률까지 공개하지 않았지만 회사전체 영업이익률이 10.4%이므로 주택부문 영업이익률도 10%를 훨씬 상회할 것으로 추정된다. 


대우건설도 회사전체 영업이익률은 6.1%지만 주택부문 영업이익률은 11.4%로 주택부문에서 두 배에 육박하는 수익성을 보였다.


GS건설은 회사 영업이익률은 9.1%, 주택부문 영업이익률은 11.4%를 기록했다. 앞서 1분기 해외현장에서의 이익환입이 회사전체 이익에 큰 역할을 했다.


대림산업도 회사전체 영업이익률은 8.2%지만 주택사업부문은 12.5%를 기록해 주택부문이 회사전체 이익률을 끌어 올리는 효자노릇을 했다.


건설빅5의 회사전체 영업이익률에는 주택이익이 포함됐기 때문에 주택부문을 빼면 나머지 사업부문의 수익성은 회사전체 수치보다 낮아진다. 특히 해외 프로젝트가 많이 몰려있는 플랜트사업부문에서 대우건설, 대림산업은 적자를 기록했다.


■ 사업구조 주택사업으로 이동...해외부문 비중 낮아져


이렇게 주택 부문의 수익성이 높아지고 해외부문의 수익이 떨어지면서 건설사들의 사업구조도 주택사업 쪽으로 몰리고 있다.


전통적으로 해외사업이 매출의 60~70%를 차지하던 해외건설 강자 현대건설도 올 상반기 매출에서 해외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41.3%로 축소됐다.


현대건설과 해외건설 1, 2위를 다투던 삼성물산도 해외매출이 전체 매출의 41.7%에 그쳤고 GS건설은 41.3%를 나타냈다.


이번 상반기 플랜트사업부문에서 적자를 기록한 대우건설과 대림산업은 매출에서 해외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22.2%, 16.4%에 그쳤다.


이렇게 건설빅5의 해외사업이 축소되면서 우리 건설의 전체 해외사업도 크게 위축되는 모양새다. 


한때 7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우리 건설의 가장 큰 매출 원천이었던 해외건설수주는 2014년까지 600억 달러 수준을 유지했지만 대형 건설사들이 해외부문에서 큰 손실을 내면서 급격히 줄어 2016년 부터는 반토막 수준으로 내려 앉았다.


업계에서는 유가하락에 따른 중동지역 수주 감소와 중국 건설사들의 세계시장 약진을 해외수주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꼽는 한편, 과거 무리한 수주경쟁으로 해외프로젝트에서 큰 손실을 낸 우리 건설사들이 해외수주에 신중을 기하는 것도 수주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설명하고 있다.


 


■ '해외'냐 '국내주택'이냐...회사마다 향후 사업방향 엇갈려 


하지만 현대건설 등 전통적으로 해외사업에 강점을 갖고 있는 건설사는 최근 유가상승으로 중동지역의 건설경기가 살아나고 있고, 최근 동남아 시장에 대한 영업을 강화해 올 하반기와 내년에는 해외수주가 다시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중동 및 아시아 지역에서 오일&가스, 복합/석탄화력, 해양항만/지하공간, 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는 수주전략으로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앞으로도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항만공사,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의 매출 증가에 따라 안정적 수익 창출이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한편, 국내 주택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는 대우건설은 올 하반기에도 주택사업을 꾸준히 강화해 나가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연말까지 2만2천여세대의 주거상품을 공급하며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회계 불확실성을 제거해 왔으며 양질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어 하반기 이익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GS건설은 주택과 플랜트, 두 마리 토끼를 균형있게 추진해 나가는 사업방향을 설정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상반기 플랜트 매출은 전년 대비 46.7% 증가했고, 건축사업 부문도 14.4% 늘었다. 특히 플랜트 부문의 상반기 매출 총이익률은 12.2%로 전년 동기대비 흑자전환해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면서,


미래 먹거리인 신규수주도 "주택건축에서 개포8단지 디에이치자이(8,460억원), 구미원평2동 재개발(4,090억원) 등을, 플랜트 부문에서 보령LNG터미널(1,930억원)을, 전력부문에서는 당진 바이오매스 발전소 2건설공사 (2,510억원) 등 전 사업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고 균형있는 성장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