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4.9℃
  • -강릉 20.9℃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6.9℃
  • 대구 21.8℃
  • 울산 22.1℃
  • 흐림광주 24.6℃
  • 부산 23.1℃
  • -고창 25.2℃
  • 흐림제주 24.6℃
  • -강화 25.0℃
  • -보은 26.3℃
  • -금산 24.6℃
  • -강진군 25.0℃
  • -경주시 21.6℃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H 클린현관', 오염물질 현관서 차단

현관에서 먼지제거, 의류세척, 아웃도어 용품보관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현대건설이 현관서 부터 오염물질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주택설계를 개발해 먼지로 고민하는 가정주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현관에 3가지 클린설계 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개념의 공간인 ‘H-클린현관(H-Entrance)’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관이 집의 내․외부를 연결한다는 특성에 초점을 맞춰 “현관 및 복도 수납장+세탁실 (보조주방)+욕실”을 통합하여 새로운 현관의 기능을 제시한다. 출입 시 의류탈착(외투/신발 등), 손님맞이, 대형 짐 보관 등 다양한 기능을 현관이라는 한 공간에서 해결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H-클린현관(H-Entrance)’은 현재 특허출원 중으로, 올 하반기 분양 예정인 서울 강남구 일원대우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시범적으로 적용되며, 향후 분양 현장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H-클린현관(H-Entrance)’은 현관-세탁실의 분리형과 통합형의 두 종류로 나뉜다.

분리형 현관은 오염물질의 집안유입을 방지(Washing)한다. 주방 쪽 급․배수관을 현관 입구로 연장해 설치된 콤팩트 세면대에서 간단한 세척이 가능하다.

통합형 현관은 오염물질의 차단에서 진일보하여 의류세척 및 오염제거(Cleaning)까지 원스톱으로 수행가능한 공간이다.

특히 세탁공간과 현관 사이에 ‘순간이동 세탁장’을 배치해 입주민의 동선 효율성과 현관의 기능성을 향상시켰다. 양말, 비에 젖은 옷 등의 세탁물이 거실과 복도를 거치지 않아 집안 내부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현관 내 특화 아이템을 빌트인으로 설치해 기능성을 극대화한다. 풍부한 수납공간으로 자전거, 유모차, 반려동물 물품 등을 현관 내 보관(Storaging) 가능하도록 설계한다.

이밖에 전통적인 현관 기능인 구성원의 환영 기능성을 높였다. 스피커를 설치해 가구원 별 환영음악 또는 메시지가 전달되도록 한다.

또한 ‘H-클린현관(H-Entrance)’의 기능을 더욱 발전시켜 욕실과의 연계성을 극대화해  탈의 및 목욕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문을 열고 들어오면, 기존의 현관과 ‘H-클린현관(H-Entrance)’ 두 곳으로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오염도가 심할 경우 거실이나 주방을 거치지 않고, 세탁물 처리 후 공용 욕실에서 샤워나 목욕을 즐길 수도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전까지의 아파트는 오염물질을 안고 세탁실이나 욕실까지 가려면 집안을 거쳐 갈 수 밖에 없어 불편한 점이 많았다.”며 “현대건설의 ‘H-클린현관 (H-Entrance)’은 어린 자녀나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 외부활동이 잦거나 요즘과 같이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도가 높은 시점에 입주 만족도를 특히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