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화)

  • -동두천 23.3℃
  • -강릉 22.2℃
  • 서울 24.1℃
  • 흐림대전 26.4℃
  • 흐림대구 28.2℃
  • 흐림울산 26.8℃
  • 박무광주 26.5℃
  • 박무부산 23.9℃
  • -고창 26.1℃
  • 흐림제주 29.7℃
  • -강화 23.3℃
  • -보은 23.2℃
  • -금산 25.6℃
  • -강진군 26.1℃
  • -경주시 27.0℃
  • -거제 24.3℃
기상청 제공

LGU+, 아파트에 홈IoT 플랫폼 구축

우신종합건설 ‘금왕 우신 리온 더 클래스’ 시작으로 추후 공급하는 아파트에도 홈IoT 플랫폼 적용
냉난방, 조명 등 홈네트워크 시스템, 개별 구매하는 IoT 가전, LG유플러스 홈IoT 서비스까지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부산지역 건설사인 우신종합건설(회장 강신택)이 공급하는 아파트 ‘금왕 우신 리온 더 클래스’에 홈IoT 플랫폼 구축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충북 음성에 공급하는 우신종합건설의 금왕 우신 리온 더 클래스 아파트 1664세대를 시작으로 추후 우신종합건설이 공급하는 아파트 단지에 홈IoT 플랫폼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금왕 우신 리온 더 클래스 단지에 구축되는 홈IoT 플랫폼은 기존의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시스템이다.

입주민들은 LG유플러스의 IoT전용앱 ‘IoT@home’에서 ▲냉난방 및 조명/가스 제어, 무인택배, 에너지 사용량 확인, 주차관제 등 홈네트워크 시스템 ▲에어컨,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밥솥, 가습기 등 개별 구매하는 IoT 가전 ▲플러그, 멀티탭, 블라인드, 공기질센서 등 LG유플러스 홈IoT 서비스까지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홈IoT 기기들을 서로 연동시켜 상황, 시간, 사용자별 조건을 입력하면 댁내 모든 IoT 기기를 자동으로 동시실행할 수 있어 편리하다. 예를 들어 출근 시 현관문을 열면 댁내 모든 조명 및 가스가 꺼지고 동시에 보일러가 외출 모드로 전환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AI스피커 및 IoT월패드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현재 국내 최다인 80여개 건설제휴사와 사업 협약을 맺고 주택건설시장에 빠른 속도로 홈IoT 및 인공지능IoT 인프라를 확산시키고 있다.

우신종합건설은 1540세대 ‘우신 알프스타운’, 1620세대 ‘모라 우신 아파트’, 701세대 ‘우신 미가뷰’ 등 대단지 아파트를 주로 시공해온 국내 굴지의 기업으로 국내 홈IoT 1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사업협약을 통해 ‘첨단 IoT아파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 IoT고객담당 류창수 상무는 “아파트에 적용되는 IoT 기술이 입주민의 안전은 물론 생활의 편리성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건설사 및 가전 제조사와 협력을 통해 입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IoT아파트를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




한국연극 산실 '삼일로 창고극장' 돌아온다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한국연극의 산실이지만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던 삼일로창고극장을 재개관한다. 1975년 개관 후 소극장 운동을 이끌어 오던 삼일로창고극장이 2015년 마지막 폐관한지 3년 만이다. 23일(토)까지 이틀 동안 재개관 기념행사를 진행하며 이후에도 다양한 재개관 기념프로그램과 기획프로그램이 이어질 예정이다. 첫 개관을 포함해 6번의 개관과 폐관을 겪었을 정도로 많은 공연예술인들은 삼일로창고극장을 지키려 노력했고 개관 이후 약 40년간 279 작품이 공연되는 등 이 극장은 많은 공연예술인들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었다. 그만큼 삼일로창고극장의 공간성과 역사성은 공연예술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재개관하는 삼일로창고극장은 1975년 개관 당시의 아레나 형태 무대를 최대한 보존해 60석~80석 규모의 가변형 무대를 조성했고 삼일로창고극장의 대표적 특징인 사방 등 퇴장이 가능한 구조 역시 보존했다. 부속동에는 1층 갤러리, 2층 스튜디오를 조성해 공연장과 함께 다양한 목적으로 쓸 수 있는 공간을 함께 운영함으로써 삼일로창고극장이 예술 현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대관 운영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공간적, 역사적 의미를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