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6.3℃
  • -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2.8℃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4.2℃
  • 흐림부산 21.0℃
  • -고창 22.8℃
  • 맑음제주 23.1℃
  • -강화 23.3℃
  • -보은 22.6℃
  • -금산 21.5℃
  • -강진군 25.3℃
  • -경주시 20.9℃
  • -거제 20.7℃
기상청 제공

"가자! 세계로"...뷰티업계, 해외 진출 ‘러시’

미국·호주·일본·싱가포르·멕시코·독일...다양한 국가에 k-뷰티 전파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최근 뷰티업계가 해외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해 3월 성주에 사드 포대 배치이후 국내 단체관광 금지 등 중국정부의 보복조치로 야기된 유커들의 국내 유입 급감과 구매력 감소로 인해 실적 악화 추세가 장기화되고 있는데 따른 돌파구 모색과 지속 성장을 향한 자연스런 활동으로 뷰티업계는 보고 있다.


4일 업계에서 전해온 화장품 본고장 유럽부터 뉴욕, 일본, 호주, 멕시코, 중동 및 싱가포르까지 글로벌 구석구석까지 다양한 공략 사례들을 정리해봤다.


아모레퍼시픽그룹, 미국, 호주, 일본, 싱가포르, 중동까지 활발 



업계에서 올해 들어 가장 활발하게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 곳은 국내 뷰티업계 지존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회장 서경배)은 계열사별, 또 뷰티 브랜드별로 다양한 국가에 진출에 나서며 k-뷰티 전파에 열을 올리고 있다.


먼저 프리미엄 브랜드 마몽드가 지난 3월 5일(현지시각) 미국 최대 뷰티 유통 업체인 ‘얼타(ULTA)’에 입점하며 미주 시장 공략에 첫걸음을 내디딘데 이어, 


14일엔 ‘라네즈(LANEIGE)’가 호주 ‘세포라(Sephora)’에 런칭하며 호주 뷰티 시장 공략에 나섰고, 17일엔 에뛰드하우스가 아시아 메이크업 브랜드 최초로 중동 두바이몰에 1호점을 오픈했다. 


특히 호주 시장 진출과 관련,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오랜 준비 끝에 호주 고객들과 만나게 되어 무척 설렌다”고 소회를 밝힌 뒤 “호주를 비롯한 글로벌 신규 시장의 지속적인 개척을 통해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을 향한 여정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를 뒷받침하기라도 하듯 이니스프리는 지난 2월 1일 아마존 재팬 선 런칭에 이어 3월 16일 일본 도쿄 오모테산도에 일본 내 제 1호 매장과 지난달 27일 도쿄 하라주쿠에 일본 2호점을 잇따라 오픈, 온·오프라인 양방향을 통한 일본 자연주의 화장품 시장 동시 공략에 나섰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뷰티 브랜드 헤라는 지난 5월 10일 싱가포르 타카시마야(Takashimaya) 백화점에 단독 매장을 오픈하며 싱가포르에 진출했다. 2016년 중국 진출에 이어 올해 아세안까지 영역을 확대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본격 출사표를 던졌다. 


토니모리, 멕시코 세포라 런칭...중남미 시장 진출 신호탄 쏴



스트리트 컬처 브랜드 토니모리는 지난 3월 20일 멕시코 세포라 론칭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 이를 필두로 중남미 시장 진출에 본격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그 간 중국, 동남아, 유럽 등 총 54개국 진출을 통해 해외 경영 노하우를 쌓아온 토니모리는 중남미 시장 역시 현지 맞춤형 전략으로 공략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토니모리는 지난 2015년 2개 브랜드샵을 오픈하며 중남미 시장에 처음 진출했으며, 멕시코시티 내 3위 안에 드는 쇼핑몰인 센트로 산타 페(Centro santa Fe)에 3호점과 함께 멕시코 세포라 오프라인 매장 19개와 세포라 온라인몰 입점도 완료한 상황이다.


투쿨포스쿨, 독일 드럭스토어 입점..유럽 시장 진출 확대 


컨템포러리 아트 코스메틱 브랜드 투쿨포스쿨은 유럽 세포라와 러시아 레뚜알에 이어 독일을 대표하는 유통채널인 '데엠(DM)’과 ‘로스만(ROSSMAN)’에 입점하며 유럽시장 진출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투쿨포스쿨은 지난 5월 1일 데엠 온라인몰 입점을 시작으로, 독일 전역의 1100여 개 데엠 매장과 900여 개 로스만 매장에 순차적으로 입점하며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


투쿨포스쿨 관계자는 “지난 3월 독일에서 열린 뷰티 컨벤션 글로우(Glow)에서 에그 라인과 다이노플라츠 라인을 최초로 선보인 후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베스트셀러 에그 라인의 성공적인 입점을 시작으로 색조 화장품에 이르기까지 유럽 시장 진출 확대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투쿨포스쿨은 2015년 10월 프랑스에서 가장 큰 백화점 체인인 갤러리 라파예트에 입점했던 바 있으며, 2016년 10월 스페인 세포라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현재 유럽 16개국 내 세포라 전점에 입점을 완료했으며, 러시아의 레뚜알 980여 개 매장에 입점해 있다. 


투쿨포스쿨은 이번에 새롭게 진출한 독일을 포함해 미국, 캐나다, 유럽, 중동 등 전 세계 24개국에 총 4700여개의 판매처를 보유하게 됐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




아이들에게 '층간소음'을 설명해주는 동화 출간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최근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층간소음' 문제를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동화로 설명해 주는 책이 발간돼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사는 부모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정부지원사업 위탁기업으로 선정돼 혁신 하드웨어를 개발하고 있는 바럽(VARUP)은 '층간소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내 마음을 전해줘 - 뛰어도 돼 태양아'를 출간했다. 이 책의 저자이자 바럽의 대표인 박승복 대표는 이 책을 출간하게된 동기에 대해 "새집으로 이사간 아빠가 아내와 아이들이 겪고 있는 층간소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동화책을 쓰게됐다"며 "이러한 문제의 해결은 기술적인 것보다 이웃간의 이해와 배려로 이뤄진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설명해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책의 그림작업에 참여한 임진아 아트디렉터는 "최근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층간소음의 주요 원인은 아이들이 걷거나 뛰는 소리때문이라는 대답이 70%가 넘는다"며 "하지만 층간소음 때문에 걷거나 뛰지 못하고 어른들에게 야단을 맞는 아이들이 사실은 더 큰 피해자"라고 이 책을 기획하게된 동기를 설명했다. 그는 "층간소음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들 대부분이 아이들에게 이 문제를 이해시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