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1.6℃
  • 흐림강릉 15.3℃
  • 서울 12.6℃
  • 대전 13.9℃
  • 대구 13.4℃
  • 안개울산 15.3℃
  • 광주 15.3℃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3.5℃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2.3℃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동국제강, 1Q 영업익 206억 12분기 연속 흑자

매출 1조4013억원 4.8% 감소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이 2018년 1분기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 이익 206억원을 기록하며 12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매출은 1조401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4.8% 감소했으며 CSP 지분법 손실 반영 등에 따른 영향으로 당기순이익도 적자 전환됐다. 


K-IFRS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영업 이익 107억원을 기록하며 12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 감소한 1조2639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됐다. 

1분기 수익성 하락은 연초 한파로 인한 건설 공사 지연, 원재료 단가 상승 등의 영향을 받았다. 2분기는 제품 수요가 점차 회복되고 있고 원재료 가격도 하향 안정화되는 경향을 보임에 따라 전체적인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6년 6월 화입 후 상업생산에 돌입한 브라질 CSP제철소는 올해 1분기 작년 동기 대비 25% 증대된 70만톤의 슬래브를 생산하며 최대 생산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CSP는 최근 슬래브 가격이 고점에서 형성되는 등 우호적 시장 환경 속에서 원가 절감 노력을 지속하며 수익성을 높이는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재선임 "수익 지키는데 역량 집중"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은 3월 20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로 장세욱 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신임 사내 이사로는 곽진수 경영전략실장을 선임하고, 김이배 덕성여대 회계학과 교수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경영 현황을 IR방식으로 상세히 발표하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어느때보다 커졌고, 수많은 기업이 위기에 처했다”고 말하고, “이럴 때일 수록 각자의 자리에서 본연의 활동을 열심히 하는 것이 최선이다. 2020년 내실 경영의 기조를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을 지켜내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특히 “글로벌 No.1 컬러 코팅 기업으로서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추가로 “국내 유일하게 해안가 내식성을 보증하는 ‘super smp강판’을 출시했으며, 패턴과 길이 제약이 없는 코일형의 ‘럭스틸 디지털 프린팅 강판’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컬러강판 신제품을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