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 -동두천 17.0℃
  • -강릉 16.6℃
  • 맑음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19.5℃
  • 흐림대구 22.4℃
  • 흐림울산 20.6℃
  • 연무광주 21.1℃
  • 흐림부산 19.6℃
  • -고창 18.1℃
  • 제주 19.9℃
  • -강화 14.4℃
  • -보은 16.9℃
  • -금산 18.1℃
  • -강진군 20.2℃
  • -경주시 20.8℃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오래 앉아 있으면 뇌 얇아져 기억력 떨어진다

앉은 시간 1시간 늘면 측두엽 두께 2% 줄어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자리에 오래 앉아 있으면 건강이 나빠진다는 보고는 그동안 많았지만 최근 기억력까지 떨어 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미국 UCLA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오래 앉아 있으면 측두엽 두께가 얇아져 기억력 감퇴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


이 연구팀은 하루 3시간에서 15시간 앉아서 생활하는 35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리고 그들의 뇌를 MRI로 촬영한 결과 앉아있는 시간이 한 시간 늘어날 때마다 내측 측두엽의 두께가 2%씩 줄어드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보고에 따르면 같은 나이라도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하루 15시간인 사람은 10시간인 사람보다 최대 10% 가량 측두엽의 두께가 줄었다고 한다.


오래 앉아 있는 것은 척추에 좋지 않고, 비만과 성인병이 된다는 보고는 이미 많이 나와 있지만 이번 연구는 오래 앉아 있는 것이 기억력 감퇴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보고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산업통상부는 최근 기억력이 떨어지는 느낌이 든다면 앉아 있는 것 대신 일어나서 몸을 움직이라고 권하고 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