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흐림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3.5℃
  • 흐림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5℃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3.9℃
  • 맑음부산 5.1℃
  • 구름많음고창 4.4℃
  • 흐림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0.4℃
  • 흐림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마고진스, 온라인 구매도 입어보고 사이즈 선택

2가지 사이즈를 보내서 직접 입어보고 선택하게 하는 홈 트라이온



온라인 패션 커머스 시장은 날로 성장하고 있지만 청바지, 슬랙스 등 바지 종류는 여전히 온라인 구매가 어렵다. 사람마다 체형이 다르고 브랜드나 제품마다 패턴이 다르지만 온라인 상으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모델 사진이나 상세 치수, 고객 후기를 참고해도 자신에게 잘 맞는 사이즈를 찾기가 쉽지 않다. 때문에 사이즈 실패로 인한 반품이나 교환 사례가 유독 잦고 이로 인해 소비자는 물론 판매자 입장에서도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패션 스타트업 (주)대단한친구들의 첫 번째 서비스인 마고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바지 전문 온라인 커머스다. 

마고는 고객이 바지를 주문하면 2가지 사이즈를 보내서 직접 입어보고 선택하게 하는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으로 사이즈 실패를 방지한다. 

고객이 선택한 사이즈를 제외한 나머지 사이즈는 직접 택배 기사를 보내 수거하고, 만약 두 사이즈가 모두 맞지 않을 경우에는 추가 교환도 무료로 진행한다. 또한 허리나 기장 등 수선이 필요한 경우에는 적립금을 지원하는 서비스도 병행하고 있다. 

마고의 최혜진 MD는 “시장 조사와 고객 설문을 거치면서 의외로 고객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바지 사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고 밝혔다. 

그는 “백화점이나 대형 매장을 제외한 로드샵 등에는 충분한 피팅 공간이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며 “우리도 처음에는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통한 사이즈 추천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 봤지만 결국 바지는 직접 입어봐야 가장 예쁘게 잘 맛는 핏과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렇게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의 취지를 밝힌 마고의 최혜진 MD는 마고가 국내 유명 브랜드에 OEM 방식으로 바지를 납품하기도 하는 여러 전문 업체들로부터 제품을 사입해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또 마고는 평소 브랜드나 쇼핑몰 이름 뒤에 가려져 있는 생산 업체들의 상호를 표시하고 판매한다. 보통 브랜드나 쇼핑몰이 속칭 ‘라벨갈이’ 같은 방식으로 생산 업체를 노출하지 않는 이유는 마진 공개를 꺼리거나 경쟁 업체를 견제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마고는 합리적인 가격 책정은 물론 바지 구매에 있어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이다. 

오랫 동안 국내 유명 브랜드의 OEM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를 운영했던 마고의 공동창업자 이윤수 팀장은 “고객이 어떤 생산 업체의 제품을 구매하고 품질에 만족하거나 사이즈가 잘 맞는다고 느꼈다면 다음에도 같은 업체의 제품을 구매하고 싶을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데이터에 기반해 잘 어울리는 바지를 제안할 수 있는 추천 알고리즘, 개인화 큐레이션과 같은 추가적인 서비스도 계획하는 중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