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흐림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3.3℃
  • 흐림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2.7℃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4.3℃
  • 흐림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中 장 쩡웨이 회장 "한중 경제협력 한 단계 발전 필요"

'한중 비즈니스 포럼'...장 CCPIT 회장 "한중 스타트업 협력 강화하자"



한중 정상회담과 때를 맞춰 베이징에서 13일 개최된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 중국 장 쩡웨이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이하 CCPIT) 회장은 중국의 경제화두는 '현대적 경제체제 구축'이라며 양 국의 경제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양국 교류 역사상 최대 규모 기업인이 참석한 이날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참석해 양국 기업인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손경식 CJ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기업인과 백운규 산업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정재계 대표, 그리고 현지 진출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장 쩡웨이 CCPIT 회장, 왕 촨푸 비야디(BYD) 총재, 보 롄밍 TCL 총재, 쉬 허이 북경자동차 회장 등 중국 대표 기업 및 정부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장 쩡웨이 회장은 환영사에서 “중국의 현 가장 큰 경제 화두는 ‘현대적 경제체제 구축’이다”며 “경제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고 글로벌 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기술력을 갖추기 위해 많은 노력과 투자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또, 양국 협력 방향에 대한 조언도 덧붙였다. “한국과의 협력도 이제는 한 단계 발전해야 한다”며 “신산업과 문화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넓히고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공동 R&D와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 등을 강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한국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내일 있는 정상회담에 거는 우리 경제인들의 기대가 무척 높다”며 “개시 선언을 앞둔 한중 FTA 후속 협상은 서비스와 투자까지 협력을 넓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서 “방중 기간 중 양국 ‘고위급 기업인 대화 정례화’를 위한 MOU를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혀 민간협력 강화를 위한 대한상의 활동 계획도 밝혔다. 

대화 정례화 MOU는 다음날인 14일 대한상의와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 간에 체결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