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8.9℃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9.3℃
  • 광주 10.9℃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11.6℃
  • 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LS전선, 미국 해상풍력단지에 해저케이블 공급



LS전선이 미국에 최초로 건설되는 해상 풍력발전단지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했다. 


LS전선은 미국 동부지역 전력망 운영사인 내셔널 그리드(National Grid)와 해상풍력발전 전문시행사인 딥워터 윈드(Deepwater Wind)가 로드아일랜드주 블록섬(Block Island) 앞바다에 건설한 풍력발전단지에 자사 케이블을 공급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는 2015년 2월, 이들 회사들과 총 7400만 달러(한화 약 840억 원) 규모의 해저케이블의 공급설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제품은 풍력 발전기 또는 풍력발전단지와 육지 변전소 간 송전에 사용되는 제품이다. 


LS전선이 공급한 케이블은 총 연장 길이 45km에 무게가 3200톤에 이른다.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해저케이블 전문공장에서 생산하고 운송하는 데만 1년, 최종 설치까지 총 2년 이상이 소요되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미국은 해상풍력이 점차 늘고 있으나 해저케이블은 생산 업체가 없어 전량을 수입한다”며 “이번 미국 첫 해상풍력단지의 전력망 연계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향후 미국 내 사업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영국과 네덜란드, 벨기에 등의 해상풍력발전단지에 해저케이블을 공급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 재선임 "수익 지키는데 역량 집중"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동국제강은 3월 20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6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로 장세욱 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신임 사내 이사로는 곽진수 경영전략실장을 선임하고, 김이배 덕성여대 회계학과 교수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경영 현황을 IR방식으로 상세히 발표하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어느때보다 커졌고, 수많은 기업이 위기에 처했다”고 말하고, “이럴 때일 수록 각자의 자리에서 본연의 활동을 열심히 하는 것이 최선이다. 2020년 내실 경영의 기조를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을 지켜내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 부회장은 특히 “글로벌 No.1 컬러 코팅 기업으로서 컬러강판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부회장은 추가로 “국내 유일하게 해안가 내식성을 보증하는 ‘super smp강판’을 출시했으며, 패턴과 길이 제약이 없는 코일형의 ‘럭스틸 디지털 프린팅 강판’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컬러강판 신제품을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