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5.4℃
  • 대전 25.8℃
  • 흐림대구 28.9℃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8.1℃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신제품 프로모션

'골때리는 아파트' GS자이, 입주민에 풋볼 서비스 제공

FC서울과 자이 입주민 전용 축구교실...자이안비(XIAN vie) 신청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GS건설의 국내 최초 아파트 커뮤니티 통합 서비스인 ‘자이안 비(XIAN vie)’가 FC서울과 함께하는 ‘자이 풋볼 클래스’ 서비스를 확대한다.


GS건설은 자이안 비(XIAN vie)가 FC서울 선수들이 직접 참가해 자이 입주민에게 축구를 가르쳐 주는 자이 풋볼 클래스 서비스를 확대 개편했다고 3일 밝혔다. FC서울과 함께 하는 풋볼 클래스는 매년 한 차례씩 이어져 왔는데 올해부터는 자이안 비(XIAN vie) 서비스의 일환으로 횟수를 늘려 ‘자이 입주민들을 위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자이 풋볼 클래스는 자이 입주민들이 자이안 비(XIAN vie) 서비스에서 참가신청을 하면 FC서울 선수들이 직접 해당 단지를 찾아 축구교실을 여는 방식이다. 풋볼클래스는 서비스가 가능한 단지별로 신청자를 받으며 가족단위로 참여가 가능하다.



앞서 GS건설은 FC서울과 함께 서울의 마포프레스티지자이, 마포자이 3차에서 지난 달 10일, 신촌그랑자이에서 지난 달 24일 각각 진행한 바 있다. GS건설은 향후 서울 지역 내 자이 아파트 단지들을 대상으로 축구교실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입주민에게 FC서울 경기 관람 및 ‘FC서울 홈경기 투어’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누릴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열린 축구교실에는 입주민의 큰 관심 속에 가족 단위의 입주민들이 참가했으며, FC서울 소속 선수들이 입주민 부모와 아이들에게 직접 축구를 가르쳐주며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 당시 행사에서는 FC서울의 한승규, 임민혁 등 현역 선수들이 직접 참가해 입주민 부모와 아이들에게 직접 축구를 지도하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참가 가족에게는 FC서울 티셔츠와 사인볼, 가방 등 푸짐한 선물도 제공됐다.

한편, GS건설은 지난 2020년 론칭한 ‘자이안 비(XIAN vie)’를 바탕으로 국내 No.1 콘텐츠 기업과의 적극적인 제휴를 통해 입주민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선도하며 프리미엄 아파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호준 상근부회장 취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호준 전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3년, 2025년 7월까지다. 중견련은 6월 22일부터 7월 5일까지 서면으로 진행한 2022년 제3차 이사회에서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선출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호준 상근부회장은 “중견기업은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장기화,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등 대내외 도전과 위기 극복의 중심이자, 산업과 기술 혁신을 리드하는 믿음직한 기둥”이라면서, “최진식 회장의 리더십과 회원사의 총의를 바탕으로 중견기업 육성 정책의 법적 토대인 ‘중견기업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은 물론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된 중견기업의 당면 현안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안정적인 법·제도 환경 개선을 위해 국회, 정부 등 각계각층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적극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준 상근부회장은 30년 간 경제·산업 부처, 대통령비서실을 두루 거친 산업·통상·투자·에너지 정책 전문가다. 1990년 제34회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공직에 입문했다. 이 상근부회장은 산업자원부 구미협력팀장, 지식경제부 지역산업과장, 전력산업과장,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