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4.5℃
  • 맑음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24.3℃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8.6℃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주택동향] 새정부 주택정책 혼선...시장 다시 관망세로 "용산은 급등세 여전"

주간상승률, 전국 0%ㆍ서울 0%ㆍ용산 0.15%ㆍ대구-0.15%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윤석열 당선자와 인수위가 주택규제완화를 강조하면서 들썩였던 주택가격이 최근 다시 보합세를 보이며 잠잠해졌다.


새정부의 주택완화 정책이 집값을 들썩이자, 인수위가 규제완화 시행 시기와 강도를 조절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대선을 전후해서 윤 당선인 측은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을 비판하면서, 재건축 규제는 물론, 세제, 금융, 임대차법까지 이전 정부에서 만들어진 규제와 제도를 거의 모두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런 정책에 대한 기대로 강남, 서초의 재건축 아파트가 일주일에 5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가격이 치솟고 이에따라 인근 주택가격까지 덩달아 오르는 등 지난해 10월 금융규제강화 이후 안정세를 찾던 주택가격이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이에 더해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용산은 한 달 사이 0.38% 급등했고, 인근 중구의 주택까지 용산과 함께 전국 최고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서울 평균 상승률을 올리고 있다.

 



이렇게 주택가격이 새정부의 정책 기대감으로 다시 상승세를 타면서 시장에서는 속도를 조절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고, 인수위는 최근 부동산 정책에 대한 목소리가 약해졌다.


오는 4일 업무를 마무리 할 것으로 알려진 인수위는, 윤석열 정부의 공약 실천 세부안을 최근 발표했는데, 세부안에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만 나이 조정, 친원전 등의 정책은 담겨있지만 주택정책에 대한 세부안은 보이지 않는다.


인수위 출범 초기에 현행 주택관련 제도와 법규를 전면 수정하겠다고 강조했지만, 막상 인수위 세부정책에 주택에 대한 구체적 방안이 실종되면서 시장은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고 상승률은 보합으로 내려앉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주 수도권에서는 강남 아파트 가격이 내리는 모습이 나타났다. 전국 아파트가 하락할때에도 나홀로 상승하던 강남 아파트가격의 주간상승률이 -0.03%를 기록하자 시장의 눈길이 쏠리기도 했다. 노원도 -0.06%, 강동은 -0.11%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가격이 내렸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도 용산은 0.12%를 기록하며 한 주만에 5,000만원이 오르는 등 여전히 급등세를 멈추지 않았고, 서초도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며 0.08%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신도시 지역도 1기 신도시의 재건축 기대감으로 일산이 0.10%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고, 재건축 연한이 많이 남은 동탄은 가격이 하락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하는 전국 아파트가격도 4월 25일 기준 주간상승률 '0%'를 기록하며 보합세에 머물렀다. 


서울은 부동산114와 마찬가지로 0%로 조사됐고, 세종은 -0.16%, 대구는 -0.15%로 급락했다. 이밖에도 인천, 경기, 대전, 충남, 전남 등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렇게 서울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이 하락세를 보인 반면, 전북은 0.11%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경남 0.06%, 경북과 강원이 0.04%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하락과 상승세가 맞물려 전국 상승률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전국 아파트가격 주간상승률 (4.25일기준, %)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기업계 윤석열 정부에 바램 "새로운 경제기틀 서둘러야"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최진식 회장 명의의 공식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국정 비전이 표현하듯, 국익, 실용, 공정, 상식을 중심에 세운 대한민국 대전환의 소명을 온전히 이뤄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최 회장은 “팬데믹이 남긴 국민의 상흔을 세심하게 위무하고, 희망의 미래상을 제시함으로써 대한민국 재도약의 역사적 분기를 이뤄내야 한다”라면서, “대통령 선거에서 발현된 집단지성의 가치로서 정의와 포용의 당위를 숙고하고, 산적한 갈등을 적극 해소해 잃어버린 사회적 활력을 시급히 되살려 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항산恒産이어야 항심恒心이라는 가르침에서 보듯, ‘밥’은 생명이자 존엄, 긍지이자 보람이라는 명확한 인식 아래, 국가 번영의 토대로서 새로운 경제의 바람직한 기틀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경제의 핵심 주체이자 국부의 원천인 기업의 진취성을 극대화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뛰는 역동적인 성장 패러다임을 확립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면서, “법·제도의 합리성을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