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3 (화)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4.5℃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7.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기획PLUS

[맞수열전] ①‘GS25vsCU’..지난해 3Q까지 장사 누가 잘했나?

CU는 외형증가율, GS25는 영업이익 증감률서 우위...‘장군멍군’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국내 프랜차이즈 편의점업계 맞수 GS25와 CU의 지난해 3분기까지의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외형과 손익 양 부문에서 우위를 서로 주고받으며 일진일퇴 명승부를 펼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분기까지 전년 동기대비 외형 증가율에선 CU, 영업이익 증감률에선 GS25가 소폭 앞선 성적표를 시장과 투자자에게 각각 내민 것.

유통시장 주도권이 온라인으로 확 기울어진 상황에서도 매년 성장세를 펼치며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체면을 세워왔던 편의점업계 리딩 주자인 양사의 지난해 3분기까지 외형은 여전히 증가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손익에선 과거 2차례에 걸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지난해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에 처한 가맹점에 대한 상생지원책을 확대한 여파로 역 신장에 그치는 등 어쩔 수 없이 ‘속빈 강정’식 영업을 펼칠 수밖에 없었던 점은 안타까움으로 남게 됐다. 

2020년 3Q 매출 증가율, CU 3.8% vs GS25 2.2%...CU가 우위


이를 양사의 본부격인 GS리테일(GS25)과 비지에프리테일(CU)의 지난해 3분기보고서에 의거해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외형의 경우 CU가 지난해 3분기까지 4조6162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동기(2019년 3Q) 4조4472억 대비 1690억이 늘어 약 3.8% 신장했다.

반면 GS25는 5조2443억 매출로 전년도인 2019년 3분기 누적 5조1327억 원 대비 1116억 증가해 약 2.2% 성장하는데 그쳐, 매출 순증액(1690억vs1116억)과 증가율(3.8%vs2.2%) 모두 CU에 뒤지는 성적표를 내밀었다. 

하지만 외형 절대 수치는 GS25가 5조2443억, CU가 4조6162억 원으로 6281억이 더 많아 업계 1위 자리만큼은 굳건히 지켜냈다. 

이는 양사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의 우위가 주된 요인으로 보인다. 참고로 공정거래위원회 자료에 의하면 2019년 기준 양사의 가맹점당 평균매출액은 GS25가 6.6억, CU는 5.9억으로 GS25가 약 7천만 원정도 더 많다. 

증권가에서는 외형증가율에서 양사의 희비가 교차한 원인에 대해 지난해 각사별 가맹점수 증감이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사 공히 정확한 가맹점수 변동 현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길 꺼려하고 있어 정확한 분석이 쉽지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증권사 레포트를 보면 어느 정도 유추가 가능하다. IBK투자증권 안지영 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CU의 가맹점 순증수는 2019년 약 708개 수준에서 900개로 크게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 배경으로 안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 신규 점포 중 타사에서 유입된(상호 변경) 비중은 두 배로 증가한 반면, 타사로 전환에 따른 유출 점포는 두 배로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이베스트투자증권 오린아 연구원의 최근 한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기간 GS25의 경우 가맹점 순증수가 약 750개 수준으로 CU보다 약 150개 정도 적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결국 양사의 가맹점 순증수(CU 900개, GS25 750개) 차이가 외형 증가율에서 양사의 우열을 가리는 결과로 이어졌을 것으로 편의점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3Q 누적 영업이익 증가율, GS25 -5.7% vs CU –15.6%...GS25 선방


반면 손익(영업이익)에서는 양사 모두 전년대비 악화된 모습을 보였지만 그래도 GS25가 CU보다는 조금 양호한 실적을 거둬 외형과 손익 증가율을 주고받는 일진일퇴의 형세를 연출했다. 

이중 양사 공히 손익이 악화된 주된 사유로는 지난해 7~8월 긴 장마로 인한 비우호적인 날씨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비상대적 고마진 품목인 음료, 아이스크림 등의 매출이 전년대비 크게 감소한 영향이 컸기 때문이라는 것이 증권가의 공통된 분석이다.

양사의 3분기보고서에 의거해 각 사별 영업이익 증감을 살펴보면 먼저 GS25가 지난해 3분기까지 1918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 전년 동기 2035억 대비 약 117억 원이 줄어 5.7% 가량 감소한 반면에, 

CU는 지난해 3분기 누적 12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1529억 대비 238억 원이 감소해 15.6%나 크게 뒷걸음질 쳐, GS25의 감소율 5.7%보다 약 2.7배나 악화해 대조를 보였다. 

이는 연결재무제표기준 판매관리비가 2019년 3분기 6406.2억에서 지난해 3분기 6635.9억 원으로 약 229.7억 원이나 순증한 점, 특히 감가상각비 123억, 지급수수료 89억 등이 순증한 점이 영업 손익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에 GS25의 경우에는 연결기준 지급임차료와 지급수수료, 급여 및 상여 등의 부문에서 전년 동기대비 되레 감소한 점이 CU보다 앞선 손익성적을 올리는데 기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 부진과 코로나 시대를 맞아 자영업자 폐업이 속출하는 와중에도 상대적으로 폐점률이 낮은 편의점 가맹 수요는 꾸준한데다, 재계약 및 신규 수요에서 이들 Top2 쏠림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사가 펼칠 진검승부 향배에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포스코, 신임이사로 정창화·유영숙·권태균 후보추천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포스코는 2021년 정기 주주총회에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유영숙 한국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과 권태균 前 駐아랍에미리트 대사를 추천하고, 사내이사로는 정창화 경영지원본부장을 추천했다. 이들 사외이사 및 사내이사 후보는 이날 ‘이사후보추천및운영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자격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후보로 확정되었다. 유영숙 사외이사 후보는 생화학 박사이자 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환경 분야 전문가로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 회장, 과학기술정책연구소 전문위원을 거치며 전문성과 고위공직 행정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도 UN기후변화총회와 같은 국제기구 활동 등 폭넓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회사의 ESG전문성 강화에 역할이 기대된다. 권태균 사외이사 후보는 아시아개발은행, 駐 OECD대표부 경제참사관, 재정경제부 금융정보분석원장, 지식경제부 무역투자실장, 조달청 청장을 역임하였으며, 駐 아랍에미리트대사관 대사를 지낸 후 현재 국내외 투자 관련 자문 역할을 수행하는 등 금융·투자 분야의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이사회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창화 사내이사 후보는 포스코 대외협력실장, PR실장, 포스코건설 CR센터장, 포스코 홍보실장, POS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