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9.3℃
  • 흐림광주 5.4℃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8.4℃
  • 구름조금강화 5.4℃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치킨·순대·족발·소고기..bhc, 종합외식업 도약 ‘박차’

큰맘할매순대국 및 창고43, 도시락·족발사업 진출 등 새 성장엔진 장착
“체계적 R&D 시스템 아래 치킨 외 영역 넓히며 외연 확장세 이어갈 것”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bhc치킨을 비롯해 큰맘할매순대국, 창고43, 족발상회 등을 운영하는 bhc(회장 박현종)가 브랜드별 특색을 살린 성장동력을 장착, 영역 확장에 주력하며 종합 외식기업을 향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bhc치킨을 비교적 짧은 기간에 업계 2위로 도약시킨 자신감의 발로가 아니겠느냐는 평가가 나온다.
 
먼저 bhc의 대표 브랜드인 bhc치킨은 지난해 본사 매출이 3186억 원을 돌파하며 1위 교촌을 위협하고 있는데다 가맹점 연평균 매출도 전년 대비 40% 증가하며 본사와 가맹점의 동반성장을 이뤄냈다. 

게다가 올 상반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두 자릿수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했고, 3분기에도 가맹점 월평균 매출 35% 증가에다 최고 매출까지 기록하는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같은 고성장세의 비결로 bhc 측은 가맹점들은 본사 매뉴얼에 맞게 매장을 운영하고 가맹본부는 신메뉴 개발에 주력하는 등 가맹점과 가맹본부가 각자의 역할과 책임(R&R)에 충실해온 점을 꼽고 있다. 

이에 bhc측은 가맹본사의 핵심역량과 노하우를 집결하여 큰맘할매순대국을 비롯한 다른 외식 브랜드에 힘을 실으며 사업 다각화 및 매출 성장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그 일환으로 국내 대표 순댓국 프랜차이즈 큰맘할매순대국은 편의성 높은 한 끼 식사에 주목, 지난 10월 ‘큰맘 도시락’ 인기 11종을 선보였다. 

큰맘 도시락은 순대국, 소고기국밥 등 큰맘할매순대국 인기 메뉴를 하나의 패키지에 담은 것으로, 브랜드가 추구하는 ‘잘 차린 뜨끈한 한 끼’를 매장에서 먹던 맛과 동일하게 경험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장소 불문하고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배달 및 포장 서비스로 즐길 수 있어 출시 후 혼밥족, 직장인 등 폭넓은 고객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전언이다.
 
또한 한우 전문점 브랜드 ‘창고43’은 차별화된 품질에 포인트를 두고 지난 9월 프리미엄 도시락을 출시했다. 브랜드 특성을 살린 양념소갈비를 메인 메뉴로 한 도시락으로 검증된 품질을 유지함과 동시에 주문 후 조리에 들어가 신선함을 높여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bhc는 올 여름 자체 브랜드를 론칭하기도 했다. 지난 8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족발상회 1호점을 오픈하며 족발 시장에서의 첫발을 내디딘 것. bhc는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1년가량 소비자 조사 및 시장 테스트를 진행하며 시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그 결과 올 하반기 오픈한 족발상회는 bhc치킨의 뿌링클을 접목한 ‘뿌링족발’ 등 신개념 족발과 주요 타깃인 직장인 및 2030세대를 공략한 맞춤형 서비스로 트렌디한 족발 레스토랑으로 자리매김했다.
 
bhc 관계자는 “bhc는 2015년 최신 연구장비 도입 및 연구소 공간 확장 등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연구인력을 충원해 탄탄하고 체계적인 R&D 시스템을 확립했다”며 “외식산업 동향과 트렌드 분석 등을 통해 치킨업계 히트작을 지속 출시했던 이력을 살려 치킨 외 브랜드 사업 분야를 넓히고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며 종합외식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 공익 캠페인 줄 참가..공감 형성 앞장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가 우리 사회에 날로 심화되고 있는 폐플라스틱 문제와 어린이 교통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부 주도 공익 캠페인에 잇따라 동참하며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월 환경부에서 펼치고 있는 탈플라스틱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동참하는가하면 지난달에는 행정안전부 주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에 잇따라 참여한 것. ‘고고챌린지’는 올해 초 환경부가 시작한 SNS 캠페인으로, 일상에서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 한 가지와 하지 말아야 할 일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전개 중이며,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또한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12월 시작한 참여형 릴레이 캠페인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 및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 정착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신세계푸드 송현석 대표의 지목으로 ‘고고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한 김선희 대표는 매일유업이 특별 제작한 친환경 장바구니 ‘BAG to the FUTURE’를 들고 있는 사진을 게시하며, 일회용 비닐봉투를 사용하지 않을 것